Installation View)whispering thread

2014

Keywords

poetry words border
COPY URL

Artworks from the Same Folder

Artwork Description

Whispering Thread
Video Installation on Textile, 2M X 16M, 2min 49sec (looped)

Site-Specific Work at the Oud Kerk Amsterdam Collaboration Work with Amelia Adysaputra, 2014

라오스의 오래된 전통의식 중 하나로 ‘바시’(Baci)가 있다.
종교적 의미로써 사람들의 건강과 평화를 기원하는 것 뿐만 아니라 마을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행사에서도
빠짐없이 등장하는 일상적 행위라고 한다. 내가 바시를 주목하게 된 것은 이별의식에 관한 이야기를 듣고 난 후였다.
마을 사람들 중 먼 길을 떠나거나 혹은 그 마을에 방문했다가 다시 길을 떠나는 이방인들을 위해 사람들은 한 자리에 둥그렇게 모인다. 그리고 서로의 팔에 하얀 실을 묶어주면서 축복의 기도를 한다. 각자의 팔에 묶여진 실은 마을을 떠나 각자 멀리 떨어져있어도 언제나 서로의 안녕을 기원하며 연결되어 있다라는 징표와 같은 것이다.
전시 장소인 Oud Kerk의 역사를 살펴보다 바시와 공통점을 발견하게 되었다. 긴 항해를 마치고 돌아온 어부들이 교회에 모여 그물을 수리했고, 다시 항해를 떠난 후 남겨진 가족들은 그들의 무사귀환을 위해 같은 자리에서 기도를 드렸다고 한다. 이 두 가지 이야기를 통해 어쩌면 “Constant Compainion”은, 늘 함께 있는 존재라기 보다 한 사람과 한 사람 사이에 보이지는 않지만 “마음의 실”로 엮어진 관계를 가리키는 것은 아닐까 생각해본다.

In Laos, there is old traditional ceremony, it is called “Baci”.
Baci is not only the meaning of a ritual as religion, but it also occurs lots of events in daily life.
The thing I noticed about Baci is the story about farewell.
The village people gather in one place and then make a circle all together for people who will leave the village in order to work somewhere, or a stranger who visited to there and will be going off elsewhere. During the Baci ceremony, a white thread is tied on hand wrist of the individual who is being wished for his well being and good luck and also around the wrists of all people who assemble to wish a person. This thread seems a symbolic representation which people are always connected to each other by praying peace even they are apart from one another. Looking back to the history of the Oud Kerk, fishermen repaired their nets in there and their families would went to the church and pray for safe voyage when fishermen sails again. Through this two story, I think that constant companion is the relationship that is connected by “invisible thread in mind” between each other rather than always being together.

More by Yuri 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