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tallation view) 추수할 수 없는 바다 The Unharvested Sea

2015
COPY URL

Artworks from the Same Folder

Artwork Description

안유리 개인전 <추수할 수 없는 바다>
전시기간 : 2015년 7월 9일(목) ~ 8월 9일(일)
전시장소 : 아트 스페이스 풀
후원 및 주최 : 서울시립미술관


안유리의 첫 번째 개인전 <추수할 수 없는 바다>는 서울시립미술관의 신진작가 전시지원 프로그램 <Emerging Artists: 신진작가 전시지원 프로그램>의 후원으로 오는 7월 9일부터 8월 9일까지 아트 스페이스 풀을 통해 선보인다. 안유리는 주로 다큐멘터리 형식의 영상작업을 해오다 암스테르담으로 유학을 떠난 뒤 말과 언어, 글쓰기에 집중하면서 소리와 영상설치를 통해 작업의 영역을 확장해나가고 있다. 안유리는 모국어와 외국어 사이를 오가며 “쓰기”와 “말하기”의 과정에서 빚어지는 오해와 충돌, 사라지고 잊혀진 이야기가 자리하는 “시간”과 “장소”에 주목한다. 이국의 장소에서 떠도는 몸으로 써내려간 이야기들은 먼 곳에서 또 다른 먼 곳을 향해 부르는 노래로 찾아온다. 이번 전시를 통해 암스테르담에서 마지막으로 진행했던 [Floating Land Drifting Heart; From Texel To Jeju] 프로젝트를 확장하여 선보인다. 북해의 한 섬에서 시작한 이야기는 진도를 거쳐 제주에서 여정을 마친다. 작가 본인이 다시 “고국”으로 돌아오는 과정에서 마주한 이야기들-집으로 다시 돌아가지 못하는 사람들, 그들을 기다리는 사람들-을 들려준다. 섬과 섬, 그 사이에서 태어나고 사라진 신화와 전설을 작가의 개인적 경험의 목소리와 조우하여 지금, 이곳으로 다시 불러낸다. 

Yuri An Solo Exhibition <The Unharvested Sea>
Date : Thursday. 9 July - Sunday 9 August 2015
Venue : Art Space Pool
Supported by Seoul Museum of Art

The first solo exhibition of Yuri An, <The Unharvested Sea> is supported by the Seoul Museum of Art as part of its Emerging Artists Support Program. The exhibition is held at Art Space Pool, from 9 July to 9 August. Before moving to Amsterdam, Yuri An's main work consisted of documentary films. However, since then, she has expanded her focus to the realms of words, language and writing, through experiments in sound and video installation. A recurring theme in her work concerns the portrayal of the "time" and "place" of forgotten and vanished stories. It is here that Yuri An draws attention to the misunderstanding and dissonance found in "speaking" and "writing" between the mother tongue and the foreign language. The stories she composed while drifting through foreign lands, echo back as songs - carried from faraway places to even more distant lands. In this exhibition, Yuri An presents an extended version of [Floating Land Drifting Heart], her last project completed in Amsterdam. The story begins in the North sea, passing through Jindo(Korea) and finally ends in Jeju(Korea). In her own journey home, the artist tells a story of people who can never return home, and the people who still wait for them. Between the islands, myths and legends are born and forgotten. Yuri An recalls these stories here by conversing them with her own experience. 

More by Yuri An